떼어낸 자리가 환하다
어떻게 그렇게 했는지
없어진 나날보다
있었던 나날이 더 슬프다.
-유희경 (텅빈액자 중)


#사진 출저:움비처럼

'문학 > 문학상자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텅 빈 액자 - 움비처럼  (0) 2013.02.26
Posted by 삼성만두